IPO 앞둔 밀리의서재 또 해킹사고 터져...밀리의서재 1만 3천여명 정보 유출

0

 

[기사 핵심 요약]
밀리의서재 2019년 6월 이후 3년 만에 또 다시 해킹
3일 새벽 메일 · 전화번호 · 비밀번호 유출
지난달 코스닥 상장예비심사신청서 제출한 밀리의서재…해킹 악재로 빨간불

 

[갓잇코리아 / 조가영 기자] 기업공개(IPO)에 착수한 KT그룹 계열 독서 플랫폼 ‘밀리의 서재’가 해킹을 당해 회원 1만3182명의 정보가 유출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이에따라 이용자들의 주의가 필요한 상황이다.

 

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밀리의서재는 지난 4일 홈페이지를 통해 고객정보가 유출됐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지난 3일 새벽 4시경 1만3182명의 고객정보가 유출된 것으로 파악된다”며 “유출된 정보는 이메일주소와 암호화돼 식별 불가한 전화번호 및 비밀번호”라고 설명했다.

 

밀리의서재 측에 따르면 “회원마다 유출된 개인 정보는 다르다”면서 “다만, 전화번호와 비밀번호의 경우 암호화된 상태라, 해당 정보만으로는 회원을 특정할 수 없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관련 내용을 조회 하기 위해서는 밀리의 서재 공식 홈페이지에서 로그인한 후 ‘개인정보 유출 내역 확인’ 버튼을 누르면 된다.

 

3일 새벽 메일 · 전화번호 · 비밀번호 유출
3일 새벽 메일 · 전화번호 · 비밀번호 유출

밀리의서재는 침해 사실을 인지한 즉시 피해가 확대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외부에서 접근하지 못하도록 차단하는 초기 대응을 실시했고, 24시간 모니터링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방송통신위원회에 해킹 사실을 신고했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9월 KT그룹 산하 지니뮤직에 인수된 밀리의 서재 회원 수는 올해 4월 450만명을 넘어섰다. 지난해 매출은 289억원으로 2020년 대비 61% 가량 성장했다. 특히 밀리의 서재는 지난달 27일 한국거래소에 코스닥 상장을 위한 상장예비심사신청서를 제출하고 IPO에 착수한 상태로 이번 해킹 사고가 악재로 작용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지난달 코스닥 상장예비심사신청서 제출한 밀리의서재...해킹 악재로 빨간불
지난달 코스닥 상장예비심사신청서 제출한 밀리의서재…해킹 악재로 빨간불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