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루나 효과에 인플레이션 우려까지! 이더리움 폭락...뱅크런 우려↑

0

[가시 핵심 요약]
테라 사태 나비효과로 전세계 가상자산 규제 강화 추진
stETH(스테킹이더리움) 페깅 붕괴 가능성 제기돼
최대 6조 자금이탈 우려 커져…뱅크런 발생 할까?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이더리움이 폭락하면서 비트코인등 가상화폐에 제 2의 루나사태 공포가 엄습하고 있으면서 뱅크런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뉴욕증시에서는 이더리움발 가상화폐 서브프라임 사태라는 말도 나오고 있다.

 

지난 10일에는 230만원대였던 이더리움은 불과 사흘 만에 21% 하락하며 180만원 아래로 떨어졌다. 이더리움이 180만원대를 찍은 것은 지난해 3월 이후 1년 3개월 만이다. 같은 기간 비트코인이 7% 하락한 것을 고려할 때 상대적으로 낙폭이 상당히 큰 것이다.

 

13일 뉴욕증시에 따르면 지난 주말부터 이더리움(ETH)이 큰 폭으로 하락하고 그 여파로 비트코인 등 대다수 가상화폐들이 동반 폭락하고 있다. 이더리움은 사흘 만에 30%가까지 폭락했다. 이더리움도 “죽음의 소용돌이” 현상이 가상화폐를 강타하고 있다.

 

업비트 출처 / 이더리움 폭락
업비트 출처 / 이더리움 폭락
코인마켓캡 출처 이더리움이 폭락했다
코인마켓캡 출처 이더리움이 폭락했다

이더리움 대출 서비스가 ‘뱅크런’ 우려에 휩싸이면서 관련 대출상품이 줄줄이 청산될 위기에 처했다. 대규모 청산이 이어지면 이더리움 가격이 폭락할 수 있다. 디파이 ‘리도’에서 ETH를 예치 시 ETH와 1대1로 교환되는 stETH 관련 우려가 가격 하락을 이끌었다는 분석이 힘을 얻고 있다. stETH와 ETH 유동성 풀 간 불균형에 대한 우려다.

 

이는 암호화폐 대출 플랫폼 셀시우스와 관련이 있다. 셀시우스는 stETH를 담보로 ETH를 대출해주는 서비스를 출시했다. 최근 5만 stETH가 ETH로 교환되는 거래가 발생하는 등 stETH 디페깅(고정 가치 붕괴)을 의식한 고래들의 탈출 시도가 이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가파른 인플레이션 진행 속도도 이더리움 가격을 끌어내리고 있다. 인플레이션 우려에 글로벌 시세 기준 비트코인은 5월12일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으며 이더리움은 지난해 3월 이후 최저가를 나타냈다. 이더리움의 낙폭이 큰 만큼 이에 대한 우려도 시장의 심리를 냉각시키고 있다.

 

앞으로 몇 주안에 이더리움 내 대규모 청산이 이어지면 이더리움 가격이 큰 폭으로 떨어질 수 있어 이더리움 투자자들이 ‘제2의 루나 사태’를 맞닥뜨릴 수도 있기 때문이다. 암호화폐 위기가 계속될지 다시한번 반등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셀시우스 stETH를 담보로 ETH를 대출해주는 서비스
셀시우스 stETH를 담보로 ETH를 대출해주는 서비스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