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크톱 CPU 출하량 30% 감소...PC 수요↓ 인플레이션으로 CPU 재고 ↑

0

 

데스크톱 CPU 출하량 30% 감소! 인텔 ‘직격타’
AMD 시장 점유율은 역대 최고…인플레이션 심화로 CPU 재고량↑

 

[갓잇코리아 / 조가영 기자] 엔데믹 영향으로 규제가 완화되기 시작하면서 데스크톱 등 PC 수요가 줄어들면서 중앙처리장치(CPU) 출하량이 급감했다. 특히 세계 최대 CPU 업체인 인텔이 직격타를 맞았다. 머큐리 리서치에 따르면, 이런 출하량 감소는 AMD보다 인텔에 직격탄이 됐다.

 

1분기 CPU 출하량은 전년동기 대비 30% 줄었다. 이는 머큐리리서치가 1993년 CPU 출하량을 조사한 이래 가장 큰 감소폭이다. 1분기 인텔과 AMD CPU 출하량이 모두 크게 줄었다. 출하량 감소는 CPU 재고의 증가 때문으로 보인다. 인텔이 더 많은 감소량을 나타낸 것은 인텔의 재고량이 더 많았기 때문이다. 반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인텔의 성장세가 AMD보다 높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인텔은 80%대던 점유율이 70%대로 내려앉았다.

ⓒ Mercury Research
ⓒ Mercury Research

머큐리리서치는 “인텔과 AMD 모두 1분기에 데스크톱 CPU 출하량이 급격히 감소했지만 인텔은 점유율까지 줄었다”며 “인텔이 AMD보다 재고 영향을 더 받았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코로나19 이후 원격근무 확산 등으로 급증했던 PC 수요가 둔화한데다, 인플레이션이 심화되면서 소비자들의 PC 구매력이 떨어지면서 CPU 출하량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인텔은 앞으로도 CPU를 비롯한 반도체 수요가 감소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에 따라 인텔은 인건비 절감에 나섰다. 인텔은 PC CPU를 담당하는 클라이언트컴퓨팅그룹(CCG)의 채용을 중단키로 했다. 반면 ARM CPU 출하량은 애플 M1 덕에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다. CPU 시장은 앞으로 어떤 형태로 변화할지 관심이 집중된다.

 

데스크톱 CPU 출하량 30% 감소...PC 수요↓ 인플레이션으로 CPU 재고 ↑
데스크톱 CPU 출하량 30% 감소…PC 수요↓ 인플레이션으로 CPU 재고 ↑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