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은 애플이네! 1분기 프리미엄 스마트폰 판매량 & 점유율 1위

0

 

애플은 애플이네! 1분기 프리미엄 스마트폰 판매량 & 점유율 1위

[가시 핵심 요약]
애플, 400달러 이상 스마트폰 중 점유율 62%
1분기 프리미엄폰 시장 점유율…애플 62%, 삼성 16%, 오포 5%
프리미엄폰 7판매량 1~4위 모두 아이폰…삼성, ‘갤S22 울트라’로 5위 올라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애플이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의 입지를 다시한번 공고히 했다. 400달러(약 52만원) 이상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 5년만에 최고 점유율을 기록했다. 24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지난 4월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모델별 점유율에서 아이폰13은 5.5% 점유율로 1위를 차지했다.

 

2위를 차지한 모델은 아이폰13 프로맥스(3.4%)였고, 아이폰13 프로(1.8%), 아이폰12(1.6%)가 그 뒤를이었다. 지난 5월 출시된 아이폰SE 3세대(2022)는 1.4% 점유율로 7위에 랭크됐다. 아울러 베스트셀링 상위 10개 모델 중 5개 모델이 아이폰이었다. 1분기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 아이폰13은 23% 점유율을 보였으며 아이폰13 프로맥스는 13%를 차지했다. 삼성전자 갤럭시 S22 울트라는 3% 점유율을 보였다.

2021년 1분기와 2022년 1분기 400달러 이상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 브랜드별 점유율 /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출처
2021년 1분기와 2022년 1분기 400달러 이상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 브랜드별 점유율 /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출처
프리미엄폰 7판매량 1~4위 모두 아이폰…삼성, '갤S22 울트라'로 5위 올라 /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출처
프리미엄폰 7판매량 1~4위 모두 아이폰…삼성, ‘갤S22 울트라’로 5위 올라 /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출처

삼성전자의 뒤를 이어 샤오미, 오포, 비보 등 중국 제조사들이 프리미엄폰 브랜드 순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9% 점유율로 3위를 차지했던 화웨이는 1년 만에 3%로 급락하며 순위가 크게 밀려났다. 삼성전자는 올해 출시된 갤럭시 S22 울트라가 프리미엄 안드로이드 폰에서 최고 판매량 5위를 기록하며 그나마 체면 치레를 했다.

 

카운터포인트는 “스마트폰 제조업체들을 향후에도 프리미엄 부문 점유율을 높이기 위해 노력할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 인플레이션으로 저가폰 부문이 더 큰 타격을 입을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라며 “아직은 선진국이 프리미엄폰 시장 매출을 지배하고 있지만, 소비자들의 눈이 점점 높아지면서 인도나 남미 등 신흥 시장에서도 프리미엄 부문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출처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출처

 


댓글
자동등록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