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2E 게임도 한파 맞나? 게임위 32종 무더기 '퇴출 통보'

0

 

[가시 핵심 요약]
P2E·NFT 게임, 사행성 이슈로 국내 서비스 불가
게임위, 구글·애플 앱마켓 유통 32종 게임 적발
게임 개발사 소명 거쳐 ‘등급 분류 결정 취소’ 예정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국내에서 아직 사행성 논란으로 금지되어 있는 블록체인 게임이 유통되었다가 무더기로 적발되면서 규제당국으로부터 퇴출 통보를 받았다. 확인결과 ▲P2E와 NFT 요소가 모두 존재하는 게임물은 15종 ▲P2E 기능만 존재하는 게임물은 7종 ▲NFT화 기능만 존재하는 게임물은 10종이다.

 

게임위는 개발사 소명을 듣고 등급분류 결정 취소여부를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지난 연말 게임위로부터 등급분류가 취소된 국내 첫 P2E 게임 ‘무한돌파삼국지 리버스’는 모든 앱마켓에서 퇴출됐다. 무돌 삼국지 개발사 나트리스는 게임위를 상대로 행정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P2E 및 NFT가 모두 존재하는 게임은 플레이하면서 특정 코인을 얻을 수 있으며, 게임 내에서 획득한 아이템 및 캐릭터를 NFT화해 외부거래소에서 현금화 가능한 게임을 말한다. P2E 기능만 존재하는 7종 게임은 게임 진행을 통해 특정 코인을 얻을 수 있으며, 외부거래소에서 현금화를 지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유통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된 P2E게임들은 앱마켓 자체 등급분류 심사를 통과해 게임위의 규제를 피했다. 게임위는 구글·애플과 같은 앱마켓 사업자를 자체등급분류 사업자로 지정해 자체적으로 등급분류를 하도록 해왔다. 퇴출 위기에 놓인 게임 중 전세계적으로 인기를 끄는 게임도 포함돼 있어 적지않은 파장이 예상된다.

 

게임위가 퇴출한 블록체인 게임물 32종
게임위가 퇴출한 블록체인 게임물 32종

 


■ 클레이시티 등 앱 밖에서도 행정조치


 

클레이시티 캡쳐화면
클레이시티 캡쳐화면

등급을 받지 않은채 국내에서 서비스를 운영하던 P2E(Play to Earn) 게임 6종에 대해서도 게임물 관리위원회가 유통정지 등 행정조치에 나섰다. 특히, 클레이시티의 경우 네이버z, 카카오 계열사 메타보라 등의 투자를 받기도 했다.

 

내 유통 중인 P2E게임물에 대해 행정조치했다. 클레이시티의 ‘클레이시티’, 갈라게임즈의 ‘스파이더 탱크’ ‘타운스타’, 멋쟁이사자처럼의 ‘실타래’, 에스와이소프트의 ‘메타마인’, 피블의 ‘보물행성’ 등 총 6개다.

 

해당 게임들은 등급을 받지 않고 자체 홈페이지에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환전 기능을 지원하기 때문에 카이카스나 메타마스크, 클립 등 가상화폐 지갑을 연동해 게임을 이용할 수 있도록 했고 APK(Android Application Package) 다운로드 형식을 통해 유통하는 경우도 있었다.

 

행정조치를 받은 일부는 게임위 결정에 이의를 제기하고 나섰다. 클레이시티는 게임물이 아닌 메타버스라고 항변했다. 클레이시티는 랜드파이 메타버스로 이용자는 가상 부동산 NFT를 기반으로 토큰 $ORB와 $LAY를 획득하고, 토큰을 활용해 새로운 지역의 NFT를 찾을 수 있다. 클레이시티 관계자는 “게임이 아니기 때문에 게임으로 보일 요소(디자인) 등을 모두 제거했다”며 “법무법인을 통해 대응 중이며 게임물이 아니라 랜드파이 메타버스”라고 설명했다.

 

국내에서 유통되고 있는 P2E/NFT 게임 '클래시 오브 스트리머'
국내에서 유통되고 있는 P2E/NFT 게임 ‘클래시 오브 스트리머’

■ 앱마켓 자체 등급분류제도…개선 가능할까? 국내 P2E 허용은 과연


 

P2E 서비스가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규제 완화가 필요하다는 볼멘소리가 나온다. 현행 게임법은 게임물에서 획득한 유·무형의 결과물을 환전해 수익을 내는 행위를 허용하지 않고 있다. 실제로 게임물관리위는 지난해 말부터 플레이투언 게임인 무한돌파 삼국지 리버스와 파이브스타즈 포 클레이튼 등의 등급분류를 취소해, 사실상 국내 게임시장에서 퇴출하기도 했다.

 

국내 3대 게임사인 넥슨·엔씨소프트·넷마블 모두 플레이투언 게임 사업에 대한 미련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윤석열 정부가 자율 규제 기조를 내세운 만큼 ‘돈 버는 게임’에 대한 규제가 완화될 것이란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