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 빙하기 NFT도 폭락! 세계 최대 NFT 거래소 오픈씨 인력 20% 감소

1

 

[가시 핵심 요약]
거래량 기준 세계 최대 NFT 거래소
오픈씨 인력 20% 구조조정 진행! 거시적 경제 상황 불안정성 영향
사업 침체 장기화할 수 있다 경고…암호화폐 시세 급락, NFT 수요도 감소

 

[갓잇코리아 / 이동규 기자] 가상자산시장이 폭락과 함께 얼어 붙으면서 대체불가능토큰(NFT)시장도 함께 침체기에 접어들었다. 암호화폐 가격이 크게 하락하자 전 세계 최대 NFT 거래소인 오픈씨도 크게 영향을 받고 있다. 전 세계 최대 NFT 거래소인 오픈씨는 전 직원 중 20%에 이르는 대규모 구조조정에 나선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오픈씨는 암호화폐 가격의 폭락과 함께 불안한 거시 경제 상황으로 인해 전직원의 20%를 해고한다고 발표했다. 데빈 핀저 오픈씨 최고경영자(CEO)는 14일(현지 시간) 트위터를 통해 “오늘은 오픈씨에 있어서 힘든 날이다. 우리 팀의 20%를 보냈다”며 구조조정 사실을 공개했다.

 

링크드인에 따르면 오픈씨에는 현재 769명의 직원이 있는데, 이번 감축 결정으로 150개 이상의 일자리가 사라질 것으로 보인다. 오픈씨는 지금까지 총 310억달러(한화 약 40조 6천억원)에 이르는 거래액을 기록하고, 지난 1월 벤처캐피탈로부터 투자를 유치하면서 133억달러(원화 약 17조6100억원)에 이르는 몸값을 인정받았다.

 

오픈씨 인력 20% 구조조정 진행! 거시적 경제 상황 불안정성 영향
오픈씨 인력 20% 구조조정 진행! 거시적 경제 상황 불안정성 영향

최근 코인 가격이 하락하는 상황에서 NFT 평균 가격도 거의 40% 가까이 급락했고 동시에 거래규모로 급감하고 있는 상황이다. 오픈씨는 최근 외부 해킹을 당해 170억달러 규모의 NFT를 도난당하는 등 악재가 커지고 있다.

 

물론 모든 NFT가 위험에 빠진것은 아니지만, 오픈씨 해직을 중심으로 시장 전반의 공포가 커지는 것은 사실로 보인다. 이 같은 가상자산업계의 인력 구조조정은 오픈씨가 처음이 아니다. 앞서 미국 최대 가상자산 거래소인 코인베이스 글로벌과 제미니 트러스트, 크립토닷컴, 블록파이 등이 직원을 줄이기로 발표한 바 있다.

 

사업 침체 장기화할 수 있다 경고...암호화폐 시세 급락, NFT 수요도 감소
사업 침체 장기화할 수 있다 경고…암호화폐 시세 급락, NFT 수요도 감소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