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D, 반도체 공룡 인텔 왕좌 넘어섰다! AMD 시가총액 인텔 역전

0

 

[가시 핵심 요약]
인텔 2분기 어닝쇼크에 주가 폭락…AMD에 시총 역전
인텔, 2분기 실적 악화…미국시간 29일 주가 9% 가까이 급락
AMD, 이날 주가 3% 이상 상승해 인텔 시가총액 뛰어넘어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미국 반도체 회사 AMD가 세계 최대 종합반도체업체 인텔을 시가총액에서 추월하면서 왕좌를 빼았았다. 인텔을 앞지른 주인공은 ‘라이젠(RYZEN)’으로 잘 알려진 프로세서 칩으로 미국을 대표하는 팹리스(반도체 설계전문업체)다.

 

인텔이 데이터센터 매출이 감소하면서 시장 예상치에 크게 미달하는 2분기 실적을 공개하자 시가가 9% 가까이 폭락하며 시가총액 1480억달러(약 193조660억원)를 기록했다. 지난 29일 AMD 주가는 전일대비 3% 이상 상승하며 시가총액 1530억달러(약 199조5000억원)를 기록했다.

 

인텔의 2분기 실적 발표에서 인텔의 개인용 컴퓨터(PC)와 데이터 센터용 칩 판매 실적이 시장 성장치에 미치지 못 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자 경쟁사인 AMD의 주가가 급등했다. 문제는 재앙에 가까웠던 인텔의 2분기(4~6월) 실적이 일시적인 현상이 아닐 수 있다며 인텔의 앞날을 걱정하는 시각도 존재하는 상황이다.

 

2분기 실적을 공개하자 시가가 9% 가까이 폭락 했다
2분기 실적을 공개하자 시가가 9% 가까이 폭락 했다

AMD는 설계 능력에 주력하여 제조는 파운드리 업체에 맡기는 반도체 기업으로 최근 AMD의 칩이 인텔의 칩보다 성능이 좋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인텔의 실적 발표 이후 AMD의 CPU사업 성장 전망치를 78%에서 100%이상으로 높였으며 데이터센터 사업 성장 전망치도 기존 전망치보다 8% 높이는 등 AMD의 승리를 점쳤다.

 

앞서 지난 28일 인텔은 2분기 매출이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22% 감소한 153억2000만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월가 전망치에도 14% 가량 못 미치는 실망스러운 수준으로, 1999년 이후 근 23년 만에 최악의 실적이었다. 이에 대해 팻 겔싱어 인텔 최고경영자(CEO)는 “실망스러운 PC시장 수요와 거시경제 악화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자신이 등장한 킬리만자로에 비유하며 “인텔의 정상 복귀 전략은 마치 킬리만자로에 오르는 것과 같다”며 그 어려움을 표시했다. 한편, AMD는 다음달 2일 분기 실적을 발표할 예정인데, 그 결과에 따라 인텔과의 격차가 더 벌어질 지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리사 수 AMD CEO (사진=AMD 인스타그램)
리사 수 AMD CEO (사진=AMD 인스타그램)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