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형 1번지 한국 가상 인플루언서 열풍...CNN 韓 가상 인플루언서 조명

1

[가시 핵심 요약]
성형 1번지 한국 비현실적 외모 선망..CNN이 소개한 그녀는 누구?
비현실적 외모에 대한 선망 부추길 수 위험 있어
“한국, 가상인간 관련 산업 급성장”…명암 조명

 

[갓잇코리아 / 조가영 기자] 미국 CNN은 한국에서 급성장 하고있는 가상인간 관련 산업의 명암에 대해 보도했다. ‘영원히 늙지 않는 22살’이라는 수식어가 붙는 로지는 싸이더스 스튜디오 엑스가 2020년 탄생시킨 가상인간이다. 13만여명의 인스타그램 팔로워를 보유한 인플루언서로 활동 중이다. 롯데홈쇼핑이 선보인 루시는 7만8000여명의 인스타그램 팔로워를 보유했다.

 

백승엽 싸이더스 스튜디오 엑스 대표는 CNN에 “한국의 많은 대기업은 로지를 광고모델로 세우고 싶어한다”며 “올해 로지 활동으로만 수익이 20억 원을 손쉽게 넘길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로지의 이름값이 올라가면서 샤넬, 에르메스와 같은 명품 브랜드를 비롯해 각종 잡지와 미디어 업계로부터 협찬을 받게 됐다고 덧붙였다.

 

디지털 문화에 익숙한 젊은 층 사이에서 가상 인플루언서들이 인기를 끌다 보니, 젊은 층 고객을 확보하려는 은행이나 보험사 등도 이들을 모델로 기용하고 싶어한다고 전문가들은 전했다. 기존처럼 연예인 등 ‘인간 모델’을 광고에 기용할 때보다 노동력이나 소요 시간 등이 적게 드는 것도 장점으로 꼽힌다.

 

인플루언서 로지 인스타그램 출처
인플루언서 로지 인스타그램 출처

CNN은 이런 현상이 비단 한국에서만 나타나는 현상은 아니라면서도 “‘세계 성형 1번지’로 종종 불리는 한국에서 가상 인플루언서들이 안 그래도 비현실적인 외모 기준에 대한 대중의 선망을 더 부추길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고 짚었다.

 

다른 나라에서는 가상인간을 다양한 인종으로 제작하는 과정에서 불거질 수 있는 ‘문화유용’의 위험성은 물론, 가상 인플루언서가 실제 인간이 아니라는 사실을 깨닫지 못하는 소비자를 대상으로 마케팅이 이뤄질 경우 윤리적 논쟁이 벌어질 수 있다고도 CNN은 전했다.

 

롯데홈쇼핑 가상 인플루언서  루시 / 루시 인스타그램 출처
롯데홈쇼핑 가상 인플루언서 루시 / 루시 인스타그램 출처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