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하게 활용되는 블록체인 기술! 유통이력 파고들어

1

 

[가시 핵심 요약]
NFT에 꽂힌 명품! 블록체인 기술 활용 진품 가린다
블록체인 암호화폐뿐 아니라 기술로 활용된다!
블록체인 기반 상품 생산·유통·소비 전 과정 정보 공유

 

[갓잇코리아 / 심영랑 기자] 루이비통, 구찌, 버버리 등 글로벌 럭셔리 기업들이 블록체인 기술을 각양각색의 방식으로 활용하면서 관심이 집중된다. 국내 GS리테일 등 업체들도 블록체인 기술 기반 서비스를 도입해 생산부터 유통, 소비까지 전체 과정에 참여하는 주체들 간에 상품 관련 정보를 투명하게 전달하고있다.

 

구찌는 2일(현지시간) 공식 트위터를 통해 유명 NFT 지루한 원숭이 요트 클럽'(BAYC)의 토큰인 에이프코인(APE)을 암호화폐 결제 가능 목록에 추가했다고 발표했다. 지난 5월초 구찌는 암호화폐의 결제 가능 시스템을 도입한바 있는데 이번에 에이프코인(APE)을 결제 목록에 추가한 것이다.

 

구찌뿐만 아니라 버버리나 프라다 등 글로벌 럭셔리 기업들도 NFT를 출시한 바 있다. 지난 6월 버버리는 미씨컬 게임즈와 협업해 NFT 컬렉션을 내놓았고 프라다는 타임캡슐 NFT를 선보이기도 했다. 이달 슈퍼카 브랜드 벤틀리는 오는 9월 폴리곤 기반의 NFT를 출시를 알리기도 했다.

 

루이비통을 포함한 LVMH는 까르띠에와 프라다와 함께 블록체인 기술을 정품 판별에도 활용하고 있다. 이들은 자체적으로 구축한 블록체인 플랫폼 ‘아우라’를 통해 제품의 원산지나 제품 제조 과정, 구매 장소 등에 대한 정보를 확인한다. 국내에서도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인증을 도입하는 기업이 늘어나고 있다.

 

블록체인은 누구나 열람할 수 있는 장부에 거래 내역을 투명하게 기록하고, 여러 대의 컴퓨터에 이를 복제해 저장하는 분산형 데이터 저장기술이다. 다수의 컴퓨터가 기록을 검증해 해킹을 막는다. 쉽게 말해 모든 네트워크상 참여자가 정보를 기록·보관·검증함으로써 은행 같은 공인된 중개자 없이 거래를 할 수 있는 일종의 공공장부다.

 

유통 부문에선 온라인 명품 구매에 블록체인 기술이 적용되고 있다. 유통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온라인 명품 시장 규모는 1조5957억원으로 전년대비 10.9% 성장했다. e커머스 업계는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한 정품 보증 서비스 도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SSG닷컴은 명품 디지털 보증서인 ‘SSG 개런티’ 서비스를 도입했다. 대체불가토큰(NFT,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소유권 등 고유 자산을 담아 발행한 토큰) 기술을 활용한 보증서를 스마트폰에 발급하는등 다양하게 활용되고 있다.

 

블록체인 기반 상품 생산·유통·소비 전 과정 정보 공유
블록체인 기반 상품 생산·유통·소비 전 과정 정보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