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1인 유튜버 연평균 매출 1449만원...상위 1%는 무려 12억에 달해

1

유튜브 1인 유튜버 연평균 매출 1449만원...상위 1%는 무려 12억에 달해

유튜브 사업자 연평균 매출 1억…상위 1%는 12억 달해
1인 미디어의 경우 1인 평균 소득금액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유튜브 동영상 제작 등으로 수익을 올리는 국내 미디어콘텐츠 창작 사업자가 연평균 1억원 초반대의 매출을 올리는 것으로 집계됐다. 다만, 따로 작가 등을 고용하지 않은 1인 유튜버의 경우 연 1400만원대로 나타났다.

 

12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강준현 의원이 국세청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0년 귀속 기준 ‘미디어콘텐츠 창작업’ 1천719명의 총 수입금액(매출)은 1천760억원으로, 1인 평균 1억243만원을 기록했다.

 

수입금액에서 필요경비를 차감한 소득금액은 4천498만원으로 집계됐다. 이중 상위 1%의 평균 수입금액은 12억7천35만원, 소득금액은 9억5천788만원에 달했다. 상위 10% 기준으로도 평균 수입 5억1천313만원, 소득 3억613만원을 각각 기록했다.

 

유튜브로 수입을 올리지만 작가·편집자 등을 고용하거나 전문 촬영장비·스튜디오 등을 보유하지 않은 ‘1인 미디어콘텐츠 창작업’ 1만9천37명의 경우 2020년 귀속 평균 수입금액이 1천449만원, 소득금액은 575만원으로 집계됐다. 상위 1%의 평균 수입금액은 3억3천444만원, 소득금액은 1억6천890만원에 달했다. 상위 10%는 평균 수입금액 9천928만원, 소득금액 4천324만원을 각각 기록했다.

 

여기에 개인 계좌로 직접 후원금을 받는 경우 등 가외 수입을 더하면 실제 소득은 더 늘어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유튜브 등 개인 · 소규모 미디어가 흥행을 거두면서 플랫폼 업계에서는 양질의 콘텐츠와 그 콘텐츠를 만드는 크리에이터를 확보하는 것이 주요 과제로 떠올랐기 때문이다.

 

치열한 시장 경쟁 속에서 생존하기 위해 기업은 특정 제품이나 서비스에 소비자를 묶어두는 이용자 락인(Lock-in) 효과를 극대화해야 해야하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서 크리에이터 생태계에 합류할 수밖에 없다는 판단이다. 이러한 경향은 한동한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국세청 '2019년/2020년 귀속 근로소득 1천분위' 토대 강준현 의원실 분석
국세청 ‘2019년/2020년 귀속 근로소득 1천분위’ 토대 강준현 의원실 분석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