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도 앱스토어 가격 인상! 앱스토어 인앱 가격 1200원 → 1500원 인상

2

인상 이유 밝히지 않아···’강달러’ 때문으로 추측
내달 한국·칠레·이집트·일본 등 일부 국가 인앱결제 가격 인상

 

[갓잇코리아 / 조가영 기자] 애플이 한국을 비롯한 일부 지역에서의 인앱결제 가격을 올렸다. 국내 앱스토어에서는 0.99달러당 1200원이던 가격이 1500원으로 인상될 예정이다. 현행 1200원에서 약 25% 증가한 수준이다.

 

애플은 19일(현지 시간) 자사 개발자 홈페이지를 통해 이르면 10월5일부터 한국을 비롯한 일부 국가의 앱 및 앱 내 구입(자동 갱신 구독 제외) 가격이 인상된다고 밝혔다. 한국 외에 가격 인상이 적용되는 곳은 칠레, 이집트, 일본, 말레이시아, 파키스탄, 폴란드, 스웨덴, 베트남 및 유로화를 사용하는 모든 지역이다.

 

새롭게 업데이트 된 가격등급표에 따르면 0티어는 기존과 마찬가지로 무료 앱이다. 이어 ▲1티어 1200원→1500원 ▲2티어 2500원→3000원 ▲3티어 3900원→4400원 ▲4티어 4900원→6000원으로 변경된다. 가격 등급은 총 87티어까지 있으며, 가장 높은 87티어 경우 119만원에서 149만원으로 30만원이나 오른다.

새롭게 업데이트된 가격 등급표 / 애플 개발자 사이트 출처
새롭게 업데이트된 가격 등급표 / 애플 개발자 사이트 출처

애플은 개발사들에 “(가격) 변경 사항이 적용되면 나의 앱의 ‘가격 및 사용 가능 여부’ 섹션이 업데이트된다”며 “앱 스토어 커넥트(App Store Connect)에서 언제든지 앱 및 앱 내 구입의 가격을 변경할 수 있다”고 했다. 자동 갱신 구독은 기존 구독자의 가격을 유지할 수도, 변동된 티어 당 가격에 따라 인상할 수도 있다.

 

애플은 앱 및 앱 내 구입에 대한 가격 변동 이유를 명시하지 않았다. 다만 업계는 이어지는 달러화 강세 현상을 인상 이유로 꼽는다. 실제 애플이 세금, 환율, 정부 규제 등 외부적 환경 변화에 따라 앱스토어 가격을 조정해왔다. 일례로 애플은 과거 영국에서 브렉시트가 확정되자 앱스토어 가격을 25% 올렸으며 터키가 디지털세를 새로 도입하자 7.5% 가격을 인상한 바 있다.

인상 이유 밝히지 않아···'강달러' 때문으로 추측
인상 이유 밝히지 않아···’강달러’ 때문으로 추측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