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밤 붉은 보름달 뜬다! 8일 밤 개기월식 관측 가능

2

8일 19시 16분에 월식 시작
중간 85분간 붉은달로 변해

 

[갓잇코리아 / 김지혜 기자] 국내에서 달이 지구의 그림자에 완전히 가려지는 개기월식 현상을 관측할 수 있다. 한국천문연구원은 오는 8일 오후 7시 59분쯤 국내에서 개기월식 최대식을 관측할 수 있다고 밝혔다. 기상청도 이날 한반도 전역이 맑을 것으로 예보하면서 전국 밤하늘에서 월식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8일 저녁 5시간 가까이 달이 지구의 본그림자에 완전히 가려지는 개기월식이 일어난다. 천문연구원은 “이번 월식은 달이 지구 그림자에 부분적으로 가려지는 부분식부터 붉은 달까지 모든 과정을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달이 지구 본그림자에 부분적으로 가려지는 부분식은 18시 8분 48초에 시작된다. 이후 달이 지구 그림자에 완전히 들어가는 개기식은 19시 16분 12초에 시작되며 19시 59분 6초에 최대, 20시 41분 54초에 개기식이 종료된다. 이후 부분식이 다시 진행돼 22시 57분 48초에 월식의 전 과정이 종료된다. 이번 월식은 아시아와 호주, 아메리카, 태평양에서 볼 수 있다.

 

월식의 원리. 천문연구원 제공
월식의 원리. 천문연구원 제공

이번 월식은 달이 떠오르고 얼마 지나지 않은 오후 6시 8분부터 달이 지구의 그림자에 들어가며 가려지기 시작해 7시 16분에 지구의 그림자에 완전히 들어가며 붉은색으로 보이게 될 것으로 보인다. 붉은 색으로 보이는 이유는 지구대기를 통과한 태양 빛 중 파장이 긴 붉은색의 빛이 굴절되어 달 표면에 닿기 때문이다.

 

이번 월식은 망원경으로 관찰할 수 있다. 한국에서 볼 수 있는 다음 개기월식은 오는 2025년 9월8일에 찾아올 예정이다. 한편, 달이 반영에 들어가기 시작하면 반영월식이 시작된다. 달이 지구 본영에 부분적으로 가려지면 부분월식 혹은 부분식이라고 하며, 달이 지구 본영 속에 완전히 놓이면 개기월식 혹은 개기식이라 부른다. 개기월식 때 달이 검붉게 보이기 때문에 종종 ‘블러드문’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8일 19시 16분에 월식 시작 중간 85분간 붉은달로 변해
8일 19시 16분에 월식 시작 중간 85분간 붉은달로 변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