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스마트폰 카메라 진검승부 펼쳐진다! 쿡 애플 CEO, 소니와 협업 논의

1

쿡 애플 CEO, 소니와 협업 논의! 삼성, 갤 S23 울트라 기능 강화
2023년 스마트폰 ‘카메라’ 진검승부 펼쳐진다

 

[갓잇코리아 / 이동규 기자] 스마트폰용 이미지센서 시장에서 독보적 입지를 구축하고 있는 소니가 애플을 등에 업고 사업 확대 움직임에 본격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일본에 깜짝 방문한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협업 사실을 처음 공개하면서 사업은 더욱 탄력이 붙는 모습이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최근 일본 구마모토에 있는 소니 이미지센서 공장을 방문해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쿡은 방문 사실을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서 알리며 ‘소니와의 협업’을 수면 위에 올렸다. 애플이 소니 센서를 사용한다는 것은 공공연히 알려진 사실이다. 다만 애플은 공식적으로 소니 센서를 사용한다고 밝힌 적이 없다. 이번 공개는 매우 이례적이다.

 

시장에서는 앞으로 애플이 소니와 강력한 협업 체계를 구축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해석한다. 쿡 CEO는 “소니와는 10년 이상 아이폰 카메라 센서를 만드는 데 협력해왔다. 구마모토의 첨단시설을 소개해 준 소니 관계자들에게 감사를 표한다”고 밝혔다. 업계에서는 아이폰15에 소니가 개발한 신형 센서를 탑재할 것으로 내다본다.

 

해당 센서가 탑재된다면 아이폰15프로 모델의 메인카메라에 쓰일 가능성이 크다. 애플은 올해 출시한 아이폰14 시리즈 중 프로·프로맥스 모델에만 4800만 화소 카메라를 탑재하는 등 프로 라인에 특히 힘을 주고 있기 때문이다. 한편 업계에 따르면 아이폰15 시리즈에는 소니의 카메라 센서 외에 줌 기능이 개선된 잠망경 형태의 폴디드줌 카메라 모듈도 탑재해 카메라 성능을 더욱 개선할 예정이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전 세계 카메라 이미지센서(CIS) 시장은 소니가 39.1%의 점유율로 1위다. 삼성전자는 24.9%로 선두와 14.2%포인트(p)의 격차로 추격 중이다. 스마트폰 이미지센서 시장만 놓고 봐도 소니의 점유율은 1위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기준으로 소니는 44%의 점유율을 차지했다. 삼성전자는 30%로 2위에 올랐다.

 

내년 스마트폰 카메라 진검승부 펼쳐진다! 쿡 애플 CEO, 소니와 협업 논의
내년 스마트폰 카메라 진검승부 펼쳐진다! 쿡 애플 CEO, 소니와 협업 논의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