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자체 개발 M2 프로 · 맥스 칩 탑재한 '맥북 프로' 출시

2

[기사 핵심 요약]
애플 자체 개발 노트북용칩 M2프로 M2맥스 맥북 프로에 탑재
인텔 기반 맥북프로 대비 최대 6배 빨라진 속도 제공
맥북 출시 1년 3개월 만에 신형 맥북 내놔

 

[갓잇코리아 / 송성호 기자] 애플이 17일(현지시간) 자체 개발한 차세대 칩 ‘M2프로’와 ‘M2맥스’를 탑재한 신형 노트북 맥북 프로를 출시했다. 맥북의 업그레이드 버전은 지난 2021년 10월 출시 이후 1년 3개월 만이다.

 

애플은 17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차세대 시스템 온 칩(SoC·여러 시스템을 1개 칩에 구현한 반도체) ‘M2 프로’와 ‘M2 맥스’를 발표했다. 동시에 이 칩들을 장착한 ‘맥북 프로’ 업그레이드 모델을 출시했다. 맥북프로 신제품은 14인치와 16인치 모델 두 종류로 출시됐다.

 

애플은 새로운 맥북 프로가 빨라진 성능과 향상된 전력 효율로 배터리 사용 시간, 연결성 등을 제공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애플은 새로운 맥북프로에 장착된 M2프로와 M2맥스 칩이 노트북 전력 효율 성능을 새로운 수준으로 끌어올릴 수 있는 시스템온칩(SoC)이라고 설명했다.

 

애플이 공개한 2개 칩은 기존 ‘M1’의 후속작인 ‘M2’의 진화된 버전이다. ‘M2 프로’는 ‘M2’의 아키텍처를 확장해 최대 12코어 중앙처리장치(CPU) 및 최대 19코어 그래픽처리장치(GPU)를 최대 32GB 고속 통합 메모리와 함께 제공한다. 참고로 이전 모델의 경우 10개(CPU), 16개(GPU) 코어였다. M2 맥스는 이전 32개 코어에서 최대 38개 코어의 GPU가 장착돼 그래픽 성능이 좋아졌다.

 

애플 자체 개발 노트북용칩 M2프로 M2맥스 맥북 프로에 탑재
애플 자체 개발 노트북용칩 M2프로 M2맥스 맥북 프로에 탑재

배터리 수명은 14인치의 경우 기존 17시간에서 최대 18시간으로, 16인치는 21시간에서 최대 22시간으로 늘어났다. 맥북 프로는 16인치 모델에서는 메모리가 최대 96GB, 14인치에서는 64GB까지 제공한다. 이전 모델의 32GB에서 크게 증가했다. 맥북프로 14인치 1999달러(약 248만원), 16인치는 2499달러(약 310만원)에서 시작해 시작가는 기존과 동일하다.

 

이날 애플은 맥북에어 등에 사용된 M2와 M2프로 칩을 탑재한 맥미니도 함께 공개했다. 이번 맥미니 신제품 출시로 애플은 더 이상 인텔 칩을 탑재한 맥미니를 판매하지 않게 됐다. 맥미니는 기존 대비 100달러 낮은 599달러(약 74만원)에서 시작한다. 미국을 포함한 27개국에서 신제품을 판매하기 시작했으며 한국 출시 일정은 아직 미정으로 알려졌다.

 

조니 스루지 애플 하드웨어 기술 담당 수석 부사장은 “오직 애플만이 업계 최고의 전력 효율성과 놀라운 성능을 제공하는 M2프로와 M2맥스와 같은 SoC를 구축하고 있다”며 “M2프로와 M2맥스는 더욱 강력한 CPU, GPU, 통합 메모리 시스템, 고급 미디어 엔진을 갖춰 애플 실리콘의 놀라운 발전을 상징한다”고 밝혔다.

 

인텔 기반 맥북프로 대비 최대 6배 빨라진 속도 제공
인텔 기반 맥북프로 대비 최대 6배 빨라진 속도 제공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