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번 공유는 사랑이라던 넷플릭스...공유하려면 돈 더내야한다

2

비번 공유는 사랑이라던 넷플릭스…공유하려면 돈 더내라니

“이제 뭐 보냐” 넷플·디플·티빙, 가격인상에 ‘4인팟’도 금지
“비번 공유는 사랑”이라던 넷플릭스 계정 공유 유료화 선언

 

[갓잇코리아 / 조가영 기자] 앞으로 한국에서도 넷플릭스 계정을 한집에 살지 않는 다른 사람들과 공유하면 1인당 추가 요금 5000원을 내야 한다. 이미 전 세계 100여개 지역에서 시행하고 있는 계정 공유 유료화 정책을 한국에도 도입한 것이다. 넷플릭스는 2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넷플릭스 계정의 이용 대상은 회원 본인과 함께 거주하는 사람, 즉 한 가구의 구성원”이라며 이런 내용의 새로운 계정 공유 방침을 공지했다.

 

이번 방침으로 넷플릭스 회원과 같은 가구에 속하지 않는 이용자와 계정을 공유하려면 매달 5000원을 추가로 내야 한다. 계정 공유 이용자가 별도 계정을 만들어 기존 프로필 정보를 새 계정으로 이전하려면, 프리미엄 계정 월 1만7000원, 스탠다드 계정 월 1만3500원을 각각 내야 한다. 넷플릭스가 아직 국내에서 추가 회원을 몇 명까지 허용할지 밝히지 않았다.

 

같은 정책을 먼저 도입한 해외 사례를 살펴보면 프리미엄 계정은 최대 2개, 스탠다드 계정은 1개의 유료 추가 회원 프로필만 생성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넷플릭스는 계정 공유 제한 정책을 2월부터 공식화해 현재 100여개 국가에 시행하고 있다. 그런 만큼 정책 시행범위를 한국으로 넓힌 것은 그렇게 놀라운 일은 아니지만 충분한 사전 안내가 없었기 때문에 이용자들은 이에 대비할 시간이 부족해 당혹스럽다는 반응이 나온다.

 

국내에서 계정 공유 제한을 저울질해왔던 넷플릭스가 구독료 인상을 단행한 것은 그만큼 자신 있는 오리지널 콘텐츠 공개를 앞뒀기 때문이란 분석이 나온다. 올해 상반기 ‘더 글로리’ 이후 이렇다 할 흥행작을 내놓지 못한 넷플릭스는 계정 공유 제한 시기에 맞춰 최대 기대작을 공개한다고 발표했다. 먼저 전세계적으로 흥행에 성공한 ‘스위트홈’ 시즌 2도 다음달 1일 공개된다. 넷플릭스는 지난 1일 스위트홈 시즌 2 예고 영상을 공개했다.

 

"이제 뭐 보냐" 넷플·디플·티빙, 가격인상에 '4인팟'도 금지
“이제 뭐 보냐” 넷플·디플·티빙, 가격인상에 ‘4인팟’도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