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미래를 변화시킬까? 시민증 발급에 투표까지

1

블록체인으로 시민증 발급하고 투표까지? 국내 첫 시연 눈길 끌어
‘아이콘’ 블록체인 기술로 ‘시민증·투표·결제’ 3가지 시연

 

블록체인 기술로 시민증을 발급하고 투표하고 결제를 할 수 있는 서비스가 국내에서 시연돼 눈길을 끌었다.

 

국내 블록체인 프로젝트인 ‘아이콘'(ICON)을 주도하는 ‘아이콘루프’는 지난달 29일~30일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우리 일상생활에서 적용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술 3가지를 직접 시연했다고 2일 밝혔다.

 

이날 시연한 블록체인 서비스는 △블록체인 시민증 △블록체인 투표 △블록체인 결제 등 3가지다. 이 서비스는 아이콘의 테스트넷 아이콘 플랫폼 기반 토큰(IRC2)과 데모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진행됐다.

 

‘블록체인 시민증’은 간단한 개인정보만 입력하면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블록체인에 사전등록한 이 개인정보를 이용하면 신분증을 지참하지 않아도 언제 어디서나 본인확인이 가능하다. 본인확인을 반드시 거쳐야 하는 투표나 결제도 가능해진다.

 

블록체인으로 시민증 발급하고 투표까지? 국내 첫 시연
블록체인으로 시민증 발급하고 투표까지? 국내 첫 시연

실제로 이날 시연된 ‘블록체인 투표’ 서비스는 블록체인 시민증과 연동해 투표자의 신원확인 후 진행됐다. 개표 결과는 전광판을 통해 실시로 중계됐으며 투표 참가자에겐 암호화폐가 보상으로 지급됐다.

 

투표 참여로 지급받은 암호화폐를 시민들이 상품 결제에 활용할 수 있는 ‘블록체인 결제’ 서비스도 소개됐다. 서비스를 통해 현금이나 카드가 없어도 상품의 QR코드를 스캔해 구매할 수 있다. 추후 이 결제시스템은 지역 화폐 형태로 지역 상권 및 비영리 분야 활성화를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김종협 아이콘루프 대표는 블록체인 서비스 개발한 이유에 대해 “블록체인 기술은 시민 스스로 개인정보 활용을 통제할 수 있도록 개인정보 주권을 보장하고, 직접 민주주의를 실현할 수 있게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아이콘루프는 지난 8월 ‘2018년 서울시 블록체인 시범사업’에서 서울시 블록체인 표준 플랫폼 도입 시범사업자로 선정됐다. 이에 따라 2019년 1월까지 자체 개발한 블록체인 엔진 ‘루프체인’을 ‘서울시 블록체인 표준 플랫폼’, ‘엠보팅 시민투표'(M-voting) 및 ‘장한평 중고차 매매 신뢰구축’에 적용한다.

 

또한, 서울시민 생활과 밀접한 행정업무시스템에 최적화된 스마트 컨트랙트를 개발해 ‘시민카드 통합 인증’, ‘서울시 마일리지 통합’, ‘하도급대금 지급에 대한 블록체인 사전 검증작업’을 수행할 예정이다.

 

블록체인으로시민증발급하고투표까지국내첫시연
블록체인으로시민증발급하고투표까지국내첫시연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