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장애원인은 DNS 오류…아마존, 보상계획은 비공개

24

세계 최대 클라우드업체인 아마존웹서비스(AWS)가 22일 국내에서 발생한 클라우드서비스 접속장애의 원인에 대해 “서울 데이터센터(리전)에서 발생한 DNS(도메인네임서버) 오류탓”이라고 밝혔다.

 

이날 AWS 관계자는 “AWS 서울 리전에서 일부 DNS 설정오류로 인해, EC2 인스턴스가 84분동안 DNS 기능을 할 수 없었다”며 “현재는 설정 오류가 모두 해결됐고, 서버는 정상적으로 작동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AWS 측은 피해보상에 대해선 명확한 답을 내놓지 않았다. 그는 “피해보상에 대해선 고객사와의 계약관계라 공개할 수 없다”고 일축했다.

 

AWS에 따르면 한국시간으로 이날 오전 7시19분~8시43분 사이에 서울지역 ‘아마존 엘라스틱 컴퓨트 클라우드’ 서버에서 DNS 오류가 발생했다. 이로 인해 AWS가 제공하는 메시지 서비스, 가상 데스크톱 서비스, 사물인터넷(IoT) 서비스, 서버리스 컴퓨팅 서비스 등이 줄줄이 불통됐다. 서비스 장애는 이날 오전 11시가 넘어서야 복구됐다.

 

 아마존 서버 DNS 오류 ⓒ 갓잇코리아
아마존 서버 DNS 오류 ⓒ 갓잇코리아

DNS는 인터넷 도메인 주소를 숫자로 된 IP주소로 변환해주는 서버다. 이에 따라 DNS에 접속 장애가 발생하면 고객사들은 아마존의 클라우드 서버에 접속할 수 없게 된다. 이날 쿠팡과 야놀자, 여기어때, 마켓컬리, 푹 등 인터넷 서비스와 업비트와 코인원 등 암호화폐 거래사이트, 스마일게이트 등의 게임업체들이 일제히 사이트 접속장애를 겪었다.

 

국내에서 AWS를 이용하는 업체는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대기업을 비롯해 수천여곳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돼 이번 장애로 인한 피해규모가 상당할 전망이다. 특히 AWS가 ’12개월 무료이용’ 등 물량공세를 펼치는 바람에 시스템을 통째로 맡겨버린 IT 스타트업과 중소기업들의 피해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
자동등록방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