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에서 가장 빠른 차...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SVJ' 국내 첫 공개

70

차량 가격 최소 5억원 이상 예상 900대 한정 생산

내년 상반기 국내 출시 슈퍼카 DNA 담은 세계 최초 슈퍼 SUV 우르스 공개

 

세계에서 가장 빠른 양산차인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SVJ’가 23일 국내 최초로 공개됐다.

 

이날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람보르기니 미디어데이 2018’에서 공개된 아벤타도르 SVJ는 람보르기니의 슈퍼 스포츠카로 세계에서 900대만 한정 생산된다.

 

아벤타도르 SVJ는 초고속을 뜻하는 슈퍼벨로체(supervloce)와 희소성을 지칭하는 ‘요타(jota)의 앞 글자를 더해 지은 이름이다. 이 차는 녹색 지옥으로 불리는 독일의 뉘르부르크링 노르트슐라이페에서 랩타임 6분 44.97초를 기록했다. 이는 양산차 중 최고기록이다.

 

아벤타도르 SVJ는 현존하는 람보르기니 12기통 엔진 장착 모델 중 가장 강력한 성능을 갖췄다. 최고출력은 770마력(8500rpm)이다. 최대토크는 720Nm(6750rpm)에 달한다.

 

람보르기니는 23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미디어 데이 2018' 행사를 열고 세계에서 가장 빠른 양산차 '아벤타도르 SVJ'를 공개했다. 사진은 아벤타도르 SVJ(람보르기니 제공)© 갓잇코리아
람보르기니는 세계에서 가장 빠른 양산차 ‘아벤타도르 SVJ’를 공개했다. 사진은 아벤타도르 SVJ(람보르기니 제공)© 갓잇코리아

공차중량은 1525㎏이다. 마력 당 무게는 1.98㎏ 정도로 제로백 시간은 2.8초에 불과하다. 최고속도는 시속 350㎞ 이상이다. 빠른 속도에도 시속 100㎞에서 정지 상태에 이르는 제동거리가 30m에 불과할 정도로 성능이 압도적이다.

 

디자인은 기존 모델 대비 무게 중심을 낮췄다. 아벤타도르 SV와 비교해 두 개 차축의 다운포스가 40% 향상됐다. 다운포스란 공기 역학설계로 차체를 노면 쪽으로 억압 하향하는 힘이다. 이 힘이 높을수록 접지성이 개선되는데 빠른 속도에서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하다.

 

아벤타도르 SVJ 내부(람보르기니 제공)© 갓잇코리아
아벤타도르 SVJ 내부(람보르기니 제공)© 갓잇코리아

람보르기니의 슈퍼카 DNA를 담은 세계 최초 슈퍼 SUV 우루스도 이날 국내 최초 공개됐다. 강력한 힘과 뛰어난 주행 성능을 자랑하는 이 차는 고급 SUV 세그먼트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우루스는 람보르기니 최초로 4.0리터 8기통 트윈터보 알루미늄 엔진을 차량 앞쪽에 배치했다. 최고출력 650마력(6000rpm)이다. 최대 분당 회전수는 6800rpm, 2250rpm에서 850Nm의 최대토크를 내뿜는다.

 

리터당 162.7마력을 자랑하는 우루스 파워는 동ㄱ늡 최고 수진이다. 제로백 시간은 3.6초로 최고속도는 시속 305㎞다. 시속 100㎞에서 정지 상태까지 제동거리는 33.7m다.

 

특유의 2대 1 바디 대 윈도우 비율이 적용돼 뛰어난 균형감을 자랑한다. 여기에 짧은 길이의 전면 돌출부로 강인함을 강조했다. 람보르기니 우루스와 아벤타도르 SVJ는 내년 상반기 중 국내 출시 예정이다. 가격은 미정이다. 아벤타도르 SV는 국내에서 5억∼6억원 정도에 거래됐다.

 

세계 최초 슈퍼 SUV 우르스를 공개했다.(람보르기니 제공)© 갓잇코리아
세계 최초 슈퍼 SUV 우르스를 공개했다.(람보르기니 제공)© 갓잇코리아
세계 최초 슈퍼 SUV 우르스를 공개했다.(람보르기니 제공)© 갓잇코리아
세계 최초 슈퍼 SUV 우르스를 공개했다.(람보르기니 제공)© 갓잇코리아

댓글
자동등록방지
>